경향신문 신춘문예 공모 2019, 2018년12월4일 화요일 마감

일상의 관심|2018.11.03 12:35

10월말에 올라온 경향신문 [알림]에 올라온 2019 경향신문 신춘문예 공모 내용입니다.

 

 

산업화에 짓눌린 철거민의 아픔을 슬프고도 아름답게 그려냈던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의 조세희부터 2018년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한 소설가 황정은, 원로 문학평론가 염무웅부터 문학은 물론 영화평론에서도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강유정까지. 72년 역사의 경향신문은 매년 신춘문예를 통해 새로운 작가들을 발굴해왔습니다. 경향신문이 새로운 문학의 가능성을 보여줄 신예들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분야 : 시, 단편소설, 문학평론
마감 : 2018년 12월4일(화) 우체국 소인분에 한함 (방문접수는 4일까지)

 


[분야 및 상금]


시(5편 이상): 당선작 1편, 상패와 상금 300만원
단편소설(200자 원고지 70장 안팎 분량): 당선작 1편, 상패와 상금 500만원
문학평론(200자 원고지 60장 안팎 분량): 당선작 1편, 상패와 상금 300만원

 


[신춘문예 응모요령]


응모작은 신문·잡지·단행본 등에 발표된 적 없는 순수 창작물이어야 합니다.
같은 작품을 다른 신춘문예 공모에 중복 응모했을 경우에는 낙선 처리됩니다.
봉투 겉면에 붉은 글씨로 ‘신춘문예 ○○부문 응모작’이라 쓰고, 원고 앞에 별지를 붙여 이름(본명 명기)·주소·생년월일·전화번호·응모편수·원고분량(단편소설과 평론의 경우 200자 기준)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컴퓨터로 작성한 원고는 반드시 A4용지에 출력해 보내야 합니다.
응모작은 반환하지 않으며 인터넷 접수는 받지 않습니다.

 

 

보낼 곳 : 서울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편집국 문화부 신춘문예 담당자 앞 (우편번호 04518)
당선작 발표 : 2019년 1월1일자 경향신문
문의 : 경향신문 문화부 (02)3701-1212~9

 

 

인터넷 경향신문에 알림 코너에 가시면 원본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태그 :

댓글()